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허위와 가식,자신들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경영진들의 임금반납서제시와
그에 뒤틀린 공지,
팀장이 "너희들도 찌라시 다들 읽어봤지?" 라고 말하는 그 태도에서 회사에 대해 깊이 실망한다.

박노자가 말했듯이, 이 사회는 "비굴의 시대" 이자 "절망을 재생산하는 사회"다
2018/01/06 20:59 2018/01/06 20:59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gagharv.maru.net/tt/rss/response/124

슬슬 휴스턴 생활도 적응이 되어간다
하지만 여전히 미국보다 한국이 나은거 같다
무엇보다 차가 없으면 돌아다니지도 못하는 상황 때문에 매우매우 심신에 좋지 않다

이제 2주 후면 한국으로 복귀다
돌아갈때를 대비해 오늘은 라스베이거스로 관광을 간다
첫째날 라스베가스 밤 구경
둘째날 그랜드 캐넌 서쪽지역탐방
셋째날 그랜드 캐넌 남쪽지역탐방 후 복귀 + 뮤지컬 감상
넷째날 휴스턴 컴백
2017/11/24 01:55 2017/11/24 01:55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gagharv.maru.net/tt/rss/response/122

떠나기 전에 했던 걱정은 다 부질없는 것이었다
여기는 휴스턴 도심이 아니라 서쪽의 외곽 지역이다
그렇게나 기대되던 도시라이프 따위는 없다
야근에 찌들어 있다가 퇴근 후에 마트에 간신히 도착해 먹을 찬거리를 사다가 돌아와서
다음날 점심 및 아침에 먹을 요리를 한다.

세계적인 마트라는 것이 느껴지는 것은 세계의 온갖 종류의 향신료가 한 코너에 모여있는 것을 느낄 때이다
물론 굴소스, 미림 같은 전문적인 소스는 한인마트에 가면 있지만 인도, 중동, 중국, 대만 등의 향신료가 모여있는 것을 보면 정말로 신기할 뿐이다.
그리고 시리얼 종류가 그렇게 많은 것도 처음 느꼈다....

지금은 다 필요없고
하루빨리 한국으로 돌아가고 싶다.
아마 도심에서 근무했더라면 이렇지는 않았을 것이다...
2017/10/19 13:50 2017/10/19 13:50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gagharv.maru.net/tt/rss/response/121

여기에는 오래간만에 글을 쓰는 것 같다.

그동안 많은 일들이 있었고 새로운 도전도 시도해보았지만 안되었던 적이 더 많다
입사 4년차, 미국으로 떠나기전은 항상 두려움과 불안감이 나를 잡는다.

미국어에는 적응할 수 있을까
미국음식에는 잘 적응할수 있을까
혹여 강도를 당해 내 모든 돈을 빼앗기면 어떻게 하나
허리케인이 또 다가오고 있는데 이번에도 텍사스를 지나게게 되면 어디로 도망을 가야 하는가

수없이 많은 불안감 속에서 조심스레 한발을 내딛고자 한다.
2017/09/07 20:25 2017/09/07 20:25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gagharv.maru.net/tt/rss/response/120

주소는 아래에....
https://rsf.org/en/south-korea

Irascible presidency

Relations have been very tense between the media and the authorities under President Park Geun-hye. The government has displayed a growing inability to tolerate criticism and its meddling in the already polarized media threatens their independence. A defamation law providing for sentences of up to seven years in prison is the main reason for self-censorship in the media. The public debate about relations with North Korea, one of the main national issues, is hampered by a national security law under which any article or broadcast “favourable” to North Korea is punishable by imprisonment. This is one of the main grounds for online censorship.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7/03 13:55 2016/07/03 13:55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gagharv.maru.net/tt/rss/response/119

최근에 브렉시트에 관심이 쓸려서, 정리할 필요가 있을 것 같아 끄적여본다

1. 브렉시트의 원인
  1-1. EU 합류에 따른 박탈감
이번 투표 결과에서도 알 수 있듯이, 영국의 세대에 따른 투표결과는 노년세대와 청년세대 간의 인식차이를 극명하게 나타낸다. 노년세대는 "탈퇴"에 비중을 둔 만큼 청년세대는 "잔류"에 표를 더 던졌다.
노년들은 마가렛 대처 세대를 겪으면서 옛날의 대영제국 세대를 그리워하고 있으며, 청년세대는 현재의 EU 탈퇴에 따른 자기들의 불이익에 더 민감했다.
노년들은 현재의 EU 가 취하고 있는 이민자 정책이 이민자를 영국에 무차별적으로 유입되게 하고 있으며, 이는 영국인들의 안전과 일자리에 위협이 되고 있다고 느끼고 있다. 특히 저임금 노동자에게 지급되는 수당 250 억파운드 중 25억 파운드가 이민자에게 가고 있는 형편이다.
그러나 청년 세대는 태어날 때부터 유럽연합에 소속되 있었으며, 영어를 모국어로 쓰기 때문에 유럽 내 타 일자리에 취직도 비교적 쉬우며 여행 등에도 이익을 얻고 있었다.

  1-2. EU 합류에 따른 비용
EU의 규제가 영국에 끼치는 비용 : 333억 파운드(약 59조 원)
EU 내 4번째로 많은 분담금을 내고 있지만 예산 배정은 EU 내에서 12번째
EU 외 국가와의 교역시 EU 의 규제 : 인도, 중국, 미국으로의 시장 확대의 기회를 EU 의 느릿한 행정처리가 막고 있음, 바나나에도 규제를 만들 정도로 규제가 자유로운 경제를 막고 있음

  1-3. EU 의 영국의 영향력 감소
EU 이사회 영국 투표권 점유율하락 : 1973년 17% → 2016년 8%,
독일과 프랑스 주도의 형국에 옛날의 영국제국때를 그리워함

2. 브렉시트의 결과예측

  2-1. 장점
2-1-1. EU 의 잡다한 규제로부터의 탈퇴

2-2-2. EU 분담금의 딴 부분으로의 전용

  2-2. 단점
2-2-1. 여행 및 일자리의 이동 제한
영국내 일자리의 감소 : 300만 개가 다른 EU 국가와 연관

2-2-2. 막대한 비용의 추가
영국의 대 EU 수출액 : 영국 GDP의 15%이며 수출액 절반이 유럽임. EU와 영국 간의 무역장벽 상승,
영국 투자액 감소 : 유럽이 영국으로 투자 연간 240억 파운드(약 42조 원) 수준임
영국 재무부는 브렉시트가 일어날 시 2년간 파운드화가 12% 폭락, 국내총생산 3.6% 감소, 주택 가격 10% 하락하고 실업율이 1.6%, 물가상승률이 2.3% 증가하며 공공부채가 240억파운드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2-2-3. 영국연합 내 타 국가의 탈퇴 가능성
브렉시트 이후 영국의 지역들은 더 이상 유럽연합의 지원금을 받지 못하게 생겼다. 5억 파운드를 지원 받던 웨일즈 등의 지방은 중앙 정부에게 지원금을 대신 내달라고 요청하고 있다.
스코틀랜드는 1707년 잉글랜드에 병합된 이래로 끊임없이 독립을 갈망해왔다. 2014년 9월 독립 국민투표를 실시했지만 반대 55%, 찬성 45%로 부결됐다. 이듬해 총선에서 스콜틀랜드국민당(SNP)에 59석 중 56석을 차지 하였다
주민 56%가 EU 잔류를 지지한 북아일랜드에서도 독립 필요성이 제기됐다. 북아일랜드 자치정부의 마틴 맥기네스 부수반은 브렉시트가 확정된 직후 성명을 통해 "영국 정부는 북아일랜드 주민의 이익 수호를 포기했다. 북아일랜드는 영국을 떠나 아일랜드와 통일할지 여부를 결정할 주민투표를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경 통제로 생계에 위협을 받는 주민들이 늘어날 경우 1998년 벨파스트협정으로 겨우 잦아들었던 아일랜드와 영국 간의 유혈 분쟁이 재점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1704년 영국령이 된 지브롤터는 스페인의 영유권 주장에도 주민들의 반대로 영국령으로 남았다. 그러나 국경을 맞댄 국가가 스페인밖에 없어 EU를 떠나면 완전히 고립될 처지이며, 지브롤터에선 주민 96%가 잔류를 지지했다. 스페인의 호세 마누엘 가르시아 마르가요 외무장관은 지난 3월 "영국이 EU를 떠난 바로 다음 날부터 지브롤터 영유권을 주장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3. 영국의 변덕스러운 탈퇴
파운드화는 한때 영국 제국주의의 힘을 빌려 세계를 주름잡는 기축통화였다. 금융연구원 보고서를 보면, 1860~1914년 파운드화는 세계교역 결제통화의 60%가량을 차지했고, 1913년 세계 외환보유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8%에 달했다. 당시에는 각 나라가 외환보유액을 달러가 아닌 파운드화로 보관했다. 금본위제의 시초도 1777년 영국 화폐주조국장을 맡고 있던 과학자 뉴턴이 금 1온스당 4.25파운드로 고정시킴으로써 시작됐다.

1944년에 출범한 브레턴우즈 체제는 파운드화 기축통화 시대를 종료하는 결정적 계기가 됐다. 브레턴우즈 체제에서 금 1온스는 35달러로 고정됐고, 세계 각국의 통화가치는 달러를 기준으로 일정하게 유지(고정환율제)됐다. 그 뒤 1970년대까지 독일·일본 경제가 급성장하면서 파운드화는 달러에 이은 ‘제2의 통화’ 자리도 잃고 독일 마르크, 일본 엔에도 밀린 세계 5위권 통화 정도에 머물렀다.

파운드화의 위상은 1980년대에 마거릿 대처 수상 지휘 아래 영국이 신자유주의를 도입하면서 재부상했지만, 1990년 유로화 체제 출범을 위해 유럽 각국의 환율 변동을 조정하기 위해 만들어진 유럽공동환율시스템(ERM)에 가입했다가 다시 고꾸라졌다. 1992년 조지 소로스가 이끄는 헤지펀드는 파운드화 가치가 마르크화에 비해 고평가됐다며 100억달러를 동원해 파운드화 투매(‘검은 수요일’)를 시작했고 영국은 이를 방어하는 데 실패했다. 결국 영국은 그해 마르크화 가치와 연동돼 환율이 움직이는 공동환율시스템에서 탈퇴했다.
2016/07/03 10:29 2016/07/03 10:29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gagharv.maru.net/tt/rss/response/118

사고가 있던 다음 날, 옌스 스톨텐베르 노르웨이 총리(사진)가 유가족을 앞에 두고 연설했을 때, 거리에 장미를 들고 나와 있던 사람들은 눈물을 흘리며 손을 맞잡았다. “우리는 여전히 충격에 빠져있지만 우리는 우리의 가치를 포기하지 않을 것입니다. 테러리즘에 대한 우리의 응답은 더 많은 민주주의, 더 많은 개방성, 더 많은 인류애입니다. 안일함은 절대 아닙니다. 현장에 있던 한 소녀가 누구보다 잘 말해주었습니다. ‘ 만약 한 사람이 그만큼의 증오를 만들어 낼 수 있다면, 우리가 함께함으로 얼마나 큰 사랑을 만들어 낼 수 있을지 상상해보세요.’ 마지막으로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가족들께 드리고 싶은 말이 있습니다. 저, 그리고 노르웨이 전체가 여러분의 상실을 진심으로 아파하고 있습니다. 이것이 위로가 될 수도, 여러분이 사랑하는 사람을 돌아오게 할 수도 없다는 것을 압니다. 하지만 우리의 삶이 어두운 곳을 지날 때 우리 모두 격려와 위로가 필요합니다. 지금이 그때 입니다. 우리 모두 여기 당신을 위해 있습니다." -옌스 스톨텐베르, 2011년 7월 23일 오슬로 성당에서
2016/02/27 09:51 2016/02/27 09:51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gagharv.maru.net/tt/rss/response/117

이 문서는 CIA 이전 조직인 전략 사무국 Office of Strategic Services 이 1944년에 작성한 문서로 2008년도에 공개됐다고 한다.
이 문서의 내용은 스파이가 적국에 공직자로 침투할 경우 적국의 생산성을 떨어뜨리기 위해 취해야 할 행동 강령이다.

(1) 어떠한 일이 벌어지던 지휘 명령 체계를 반드시 지키도록 강요한다. 의사 결정을 앞당기기 위한 샛길을 허락하지 않는다.
(2) 간단하게 해결할 수 있는 안건도 위원회에서 검토하게 하며, 위원회는 가능한 크게 만든다. 최소 5명 이상.
(3) 될 수 있는 한 자주 회의를 열도록 유도한다.
(4) 이전 회의에서 정해진 것을 되풀이해서 검토하도록 유도한다.
(5) 중요한 업무가 있어도 회의를 열게 한다.
(6) 문서의 형식, 제출 일자, 오탈자를 집요하게 추궁한다.
(7) 될 수 있는 한 문서의 양을 늘린다.
(8) 업무 승인 수속을 될 수 있는 한 복잡하게 한다. 제 아무리 간단한 일에도 3명 이상의 승인을 필수가 되도록 유도한다.
(9) 조직내 권한 문제를 집요하게 추궁한다. 상층부의 허락을 받지 않고 독단으로 해결해도 되는 지 끊임없이 지적한다.
(10) 업무할당을 할 경우, 항상 중요도가 낮은 업무에 집중하도록 유도한다.
(11) 새로운 직원에게 경험을 쌓을 시간과 자원을 주지 않는다.
2016/02/14 09:52 2016/02/14 09:52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gagharv.maru.net/tt/rss/response/116

2015.12.11

Diary 2015/12/12 13:58 미첼
이스 셀세타의 수해 한글판 구매 성공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12/12 13:58 2015/12/12 13:58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gagharv.maru.net/tt/rss/response/115